본문 바로가기

그림 그리는 고양이 마루

한 여름밤의 발톱깎이(초보집사의 꿈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2편 완결>

 

 

 

철사장: 손을 쇠덩이처럼 단단하게 만드는 것으로 철사장을 익히면 맨손으로 쇠를 뚫고 바위를 부순다고 합니다. 출저: 소림사 철사장 단련법

 

 

 

 

 

 

 

 

 

 

 

 

 

 

 

 

 

 

 

 

 

 

 

 

 

또 꿈이구나. 젠장 현실에도 실패, 꿈에서도 실패. ㅠㅠ

 

<다른 결말>

우유: 이제 포기해. 내 발톱은 그냥 고양이의 발톱이 아니야.

 

한사발: 아니, 넌 도대체 뭐야? 너의 정체는?

 

우유: 우유? 흥 그냥 털이 흰 고양이라서 우유라고? 단순한 놈.

      난 아다마스토스의 캣. 바로 위대한 고양이의 피가 흐르고 있지. 

 

한사발: 뭐...뭐라고? 아다마스토스의 캣. 그게 무슨,,,,

 

우유: 고대 그리스어로 <길들일 수 없다는>뜻이다. 번쩍~(눈에서 빛이난다)

 

한사발: 맞아. 우유는 성묘가 되어 나에게 왔다. 난 녀석의 과거를 모른다.

도대체 저 발톱은 뭐야?

 

우유: 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줄게. 영화에 나왔는데? 그 영화 제목이?

 

한사발: 영화? 무슨 영화?

 

우유: 맞아. 로건이라고 했어. 손등에서 나오는 세 개의 갈고리. 

 

한서발: 뭐...뭐라고? 내 귀를 의심해야 하나? 로...건? 세 개의 갈고리?

 

우유: 정확히 말해서 아다마티움의 칼날이라고 해야 알겠나?

 

한사발: 아다마티움? 이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금속?

 

우유: 왜? 다 알잖아? 그 캐릭터 이름은 바로... ...

 

한사발: 우....울...울버린? 우유의 발톱이 울버린의 그 칼날과 똑같다고?

 

우유: 이제 포기해. 그 어떤 집사도 내 발톱을 자를 수 없어.

 

한사발: 아무리 상상력의 세계라지만 이건 너무 하잖아?

 

우유: 분명히 경고했다. 집냥이의 발톱을 우습게 보지 마라~~~~~~~이얍.

 

챙~~~챙~~~챙~~~

 

한사발: 고양이, 이제 앞으로 발톱 자를 때 얌전히 있어? 알았지?

아빠 손 물거나 할퀴면 츄르 없다. 한 방울도 안 줄 거야.

 

우유: 이게, 무슨, 그 발톱깎이는 뭐야?

 

한사발: 내가 너의 과거를 모르는 것처럼, 너도 나의 과거를 모르잖아?

 

우유: 알려줘? 이...이게 현실이라고? 내 발톱을 잘랐다고? 저 개우유와 고양이우유도 구분 못하는 저 팔푼이가.  

 

한사발:(너 냥아치. 다 지난 일을 왜 꺼내) 훗, 그렇게 억울하면 알려줄게.

이 발톱깍기는 난쟁이가 만들었지.

 

우유: 난...난...쟁이? 

 

한사발: 결혼하는 여성에게 축복을 주는 힘을 가지고 있다. 

 

우유: 뭐라고? 너랑 말장난 하고 싶지 않아. 빨리 말해. 

 

한사발: 이게 어디서 승질이야. 아빠한데. 발톱도 뭉툭한 주제에

 

우유: 아니, 그러니까 그 발톱깎이가 뭔데?

 

한사발: 남성을 상징하며 다산을 약속하지.

 

우유: 설....설마. 그 천......그...그...럴 리가?

아무리 상상력의 세계라지만 이건 너무 하잖아.

 

 

굉음을 뜻하는 의성어. 천둥의 신.

 

바로 토르의 망치

 

묠니르

 

 

(이때 한사발 뒤로 천둥이 친다. 많이 친다)

 

 

너의 발톱을 자르기 위해 드워프에게 특별히 부탁해서 만든

 

까칠하고 성질 더러운 냥아치들을 모시는 초보집사들을 위해 

 

묠니르 발톱깎이

   

보이시죠? 발톱 잘랐다고 삐쳐서 등 돌리고 자는 우리 마루님(우유)ㅋㅋㅋ

얼굴도 안 보여주고 ㅜㅜ

 

발톱 자르는 게 죄는 아니잖아~(부부의세계)

그림: realhoon81

글: 리가삼촌

지휘,감독,편집냥이: 마루

  • 이전 댓글 더보기
  • 팡이원 2020.10.30 13:35 신고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리가삼촌 2020.10.31 10:25 신고

      네, 안녕하세요? 청결원님. 제가 올린 포스팅을 잘 보고 간다고 하시니 저도 좋네요. 그럼 즐겁고 유익한 주말 보내세요~

  • minhang 2020.10.30 14:29 신고

    고양이 발톱 자르는 일이 정말 힘들다고 하던데요ᆢ
    수고가 많으십니다

    • 리가삼촌 2020.10.31 10:27 신고

      행복창고님 오셨어요? 정말 잘 오셨어요. 고양이 발톱 자르는 거 정말 힘들죠. 하지만 이제는 다 허락해 줍니다. 정말 다 봐주고 있어요. 유대감이 많이 생겨서 다 참고 이해를 해줍니다. 하하하. 정말 이제는 가족이죠. 우리 야옹님 잘 지낼 수 있게 더 열심히 보필하겠습니다. 황금 같은 주말 잘 보내시고요. 늘 행복하세요~

  • 곤냥마마 2020.10.30 14:49 신고

    철사장까지 단련해도 어려운 냥이 발톱깍기^^;

    • 리가삼촌 2020.10.31 10:32 신고

      오셨어요? 곤냥마마님, 정말 잘 오셨어요. 철사장으로 단련해도 어렵더군요. 승질이 아주 그냥~ 말도 못해요. 처음에는 순딩인줄 알았는데. ㅋㅋㅋㅋ 다 제 잘못이죠. ㅜㅜ 다 제 업이 많아서요. 이제는 토르의 망치 묠니르까지 빌려다가 드워프에게 부탁해야 하니, 참~ 이런 운명이 어디 있겠어요? 곤냥마마님도 필요하시면 말씀하세요.

      제가 특별히 주문제작 해서 보내드릴게요. 네, 언제나 우리 아가 마루(우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또 만나요

  • ordinary-story 2020.10.30 15:21 신고

    오오 만화 진짜 잘그리시는것 같아요ㅎㅎ
    내일도 기대해보겠습니다
    구독하고 갑니다:)

    • 리가삼촌 2020.10.31 10:35 신고

      음. 일상과 힐링님 오셨어요. 정말 잘 오셨어요. ㅋㅋ 만화는 친구81이 그리고 있습니다. 음. 저는 잘 몰랐는데 여기 이웃님들이 잘 그린다고 해주시네요. 전 스토리를 맡고 우리 마루는 지휘, 감독을 합니다. 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강조하지만 절대 큰 기대는 하지 마세요~ ㅋㅋ 그냥 한가한 시간에 오셔서 보고 가셨으면 합니다. 네~ 그럼 또 만나요~ 저도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 고양여 2020.10.30 17:24 신고

    ㅜㅠㅠㅠㅠㅠ 집사의 삶... 진짜 너무 부러워요
    화난 냥이 표현을 너무 잘하시네요!!
    잘보고 가요~~

    • 리가삼촌 2020.10.31 10:38 신고

      ㅋㅋㅋ 뭐가 부럽다고 하시는지???? 매일 냥냥펀치랑 할퀴고 물고. 새벽에 깨우고. 아주 그냥 승즐도 있고. 냥아치, 그것도 제일 수준 높은 상냥아치. ㅋㅋㅋ

      다 사랑합니다. 전 우리 마루의 모든 걸 사랑할 수 있어요. 얼마나 예쁘게요. 잠 잘 때만. 네, 고양여님 주말 맛난 거 많이 드시고 남친 분이랑 예쁜 만남 이어가세요~ 네, 감사합니다. 저도 자주 놀러갈게요~

  • 어무이머머 2020.10.30 18:32 신고

    ㅋㅋㅋㅋㅋ발톱 짜르고 삐지고 5분안에 달려와서 부비작거리고 ㅋㅋ변덕이 죽끓듯하죠

    • 리가삼촌 2020.10.31 10:44 신고

      어무이머머님, 오셨어요? 아주 그냥 잘 오셨어요. 네, 맞아요. 자기 필요하면 와서 애교부리고 먹을 거 다 먹으면 바로 뒤돌아서 쌩~~ 완전 웃기지도 않지요. ㅜㅜ 정말 가슴으로 낳아 지갑으로 키운다는 말이 딱 맞아요. 하지만 이제 다 이해해주고 다 허락해줍니다. 우리 마루가 아픈 과거가 있지만 늘 긍정적인 고양이랍니다. 뒤끝도 없고요. 하하하. 네 제 기준입니다. 홍단이가 조금이라도 건강해지면 합니다. 물론 집사님이 잘 돌봐주시겠지요. 대단하세요. 많이 배웁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맛난 것도 많이 드세요~ 그럼 감사합니다. 또 놀러갈게요~

  • 계리직 2020.10.30 19:50 신고

    ㅎㅎ 진짜 귀엽네요!! 발톱자른게 그렇게 잘못한 일도 아닌데 저렇게 삐지다니 ㅎㅎㅎ
    한번도 고양이 발톱을 잘라본적이 없지만 어떻게 할지 눈에 선하네요 ㅎㅎ
    그림만 봐도 재미있습니다!!

    • 리가삼촌 2020.10.31 10:47 신고

      하하하. 우리 제주도 홍보대사님, 오셨어요. 아주 잘 오셨어요. 제주도 고양이들은 이 가을 잘 보내고 있을까요? 발톱은 상당히 중요하지요. 바로 자신을 보호하는 무기일 수도 있지요. 본능적으로 싫어합니다. 히지만 이제는 많이 봐줍니다. 또 거의 다 허락합니다. 엉덩이 쪽은 싫어해요. ㅜㅜ

      네, 계리직님, 그림도 재미있지만 한가할 때 한 번 글도 봐주세요. ㅠㅠ 네, 주말 잘 보내시고요. 우리 마루(우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식요. 늘 건강하시고요~ 넹~~ 행복하세요~

  • 소라아씨 2020.10.30 20:33 신고

    넘 귀엽네여~
    잘보고 가욤!

    • 리가삼촌 2020.10.31 10:49 신고

      소라아씨님 오셨어요. 하하하. 잘 오셨어요. 우리 마루가 인물이 좋아요. 제 새끼라서 그런 게 아니라 정말 실물로 보면 다 넘어가더군요. 네, 발톱자르는 거 쉬운 게 아니지만. 하하하. 제가 집사니 제가 잘라야죠.
      네, 잘 보고 가시니 저도 좋네요. ㅋㅋ 그럼 주말 잼나게 보내시고요. 또 만나요~

  • 로썸♪ 2020.10.30 20:48 신고

    ㅋㅋㅋㅋㅋ개우유와 고양이우유도 구분 못하는 팔푼이라니... 우리 마루 표현력이 찰진데요?

    • 리가삼촌 2020.10.31 10:57 신고

      오셨어요. 로썸님, 정말 먼 길 오셨기에 더 감사드려요~ 우리 마루(우유)가 사실 뒤끝이 없어요. 진짜 쿨한 성격인데, 승즐은 좀 있지요. 우유이야기는 꽤 상처를 받았나봐요. 아직도 기억하는 거 같아요. 네, 제가 더 잘해야죠. ㅋㅋ 그래도 우리 아가가 최고죠. 말은 안 통하지만 옆에 있으면 전혀 외롭지 않아요. 참, 대단한 고야입니다. 로썸님, 주말 잘 보내시고요. 늘 행복하게, 건강하게 보내세요. 늘~ 감사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20.10.30 21:19

    안녕하세요 정성들인 포스팅 잘보고 공감합니다!

  • 제리(Jelee) 2020.10.30 22:19 신고

    만화에서 웹소설까지 장르를 넘나드시는군요! ㅎㅎ

    • 리가삼촌 2020.10.31 11:07 신고

      오~ 제리님 오셨어요? 기다렸습니다. 하하하. 우리 마루(우유) 발톱 잘랐으니 이제 안심하고 자주 오세요~ 저를 믿으시고요. 장르는 그냥 결말 부분이 조금 밍밍한 거 같아서요. 물론 제가 쓰고 그림 그리는 친구81에게 넘겼는데. 다시 보니까 좀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첨부했어요. 웹소설은 아닙니다 그냥 생각난 것도 있고 전에 구상한 게 있어서 합친 거죠. 네, 언제나 따뜻한 관심과 깊은 애정 감사드려요. 저도 가서 열공할게요.

      네, 제리님, 주말 보람차고 유익하게 보내시고요. 그럼 또 만나요~늘 건강과 행복을 얻으시고요~ 감사합니다.

  • 황금냥이 2020.10.30 23:04 신고

    아~~ 집사로써 저 뒷모습 짠합니다 발톱은 잘라줘야 겠고 잘라주면 삐지고 삐지면 미안하고 마음이 참 복잡해 지는것 같아요

    • 리가삼촌 2020.10.31 11:13 신고

      ㅋㅋㅋ 오셨어요. 황금냥이님. 우리 노랑이님은 주말 아침 잘 지내고 있나요? 꼬물이랑 까망이가 보면 아주 서운해 할 수도요. 매번 노랑이만 찾으니. 참, 이게 문제죠. 3마리 다 공평하게 사랑해줘야 하는데. ㅜㅜ
      제가 그릇이 작습니다. 그렇죠. 저는 마루(우유)를 위해 하는 일인데. 냥냥펀치가 날아오면 정말 서운하죠. 또 그렇다고 안 할수도 없고요. ㅜㅜ 하지만 이제는 다 배려해주고 참아주는 거 같아요. 우리 고양이가 승질은 있지만 뒤끝이 없어요. 참, 감사하죠. 넹~ 주말 잘 보내시고요. 맛난 거 많이 드시고요~ 네, 자주 놀러갈게요. 그럼 또~ 만나요~

  • 타타오(tatao) 2020.10.30 23:18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리가삼촌의 정신세계 차원이 다채롭네요. 내일 아침-발톱부터 깎고 싶어졌어요.

    • 리가삼촌 2020.10.31 11:18 신고

      오셨어요. 타타오님, 전 어제 그 이름에 대해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음, 어떤 이름을 준다는 게 참~ 의미가 있는 일이니.

      고양이는 이제 저를 많이 배려해주고 사랑해줍니다 늘 그런 것은 아니지만요. ㅜㅜ 그래도 이제는 많이 봐줍니다. 쉽게 자를 수 있어요. 고양이 발톱 자르려고 철사장도 배우고 토르의 망치까지 빌려서 와야 하니. 참~ 집사의 역할이 힘드네요. ㅋㅋ 늘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또 저도 자주 놀러갈게요~~주말 잼나게 노세요~행복과 건강 다 얻으시고요

  • 지후니74 2020.10.30 23:25 신고

    결국 성공하셨네요~~~ ^^

    • 리가삼촌 2020.10.31 11:23 신고

      오셨어요? 지후니74님 정말 , 잘 오셨어요.
      네 결국은 성공했지요. 근데 우리 야옹님이 삐쳐서 ㅋㅋㅋ 절반의 성공이라고 하고싶습니다. 철사장도 단련해야 하고, 토르의 망치도 빌려와야 하니, 참 쉽지 않네요. ㅜㅜ 하지만 이제는 깊은 유대감을 바탕으로 행복하고 슬기로운 집사생활을 하고 있지요. 물론 더 공부하고 더 노력해야죠. 음, 이제 포스트시즌이 다가오죠. 박병호도 복귀하는 거 같아요. 네, 그럼 이 가을 야구도 열심히 보고요, 우리 야옹님도 잘 보살피고요. 지후니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늘 행운도 가득하시고요~ 네, 자주 놀러갈게요~ 그럼, 또 만나요~

  • 해피로즈 2020.10.31 17:04 신고

    고냥님들 발톱 자르기 정말 힘들어요~ ㅠㅠ
    마루 발톱 자르기 성공하신거 축하드립니당~ㅋ

    • 리가삼촌 2020.11.03 01:23 신고

      헤피로즈님, 정말 늦게 답글을 씁니다 용서해 주세요~ ㅋㅋ 마루 사실 엄청 순해요~ 이건 만화라서 약간의 양념이 들어간 경우죠. 하하하 우리 마루 정말 순딩순딩합니다. 겁이 많아요. 근데... .... 네, 편한 밤 보내세요. 루이코코도 편한 밤~~

  • 내 취미는 블로그 2020.11.03 01:16 신고

    마루 귀여워서 자기전에 또 보러왔어요ㅎㅎ
    삐졌다고 등돌려자는 모습이 참 웃기네요.
    리가님 점점 글과 그림 퀄리티가 좋아지시는거같아요.

    • 리가삼촌 2020.11.03 01:20 신고

      ㅋㅋㅋ 감사합니다. 그림은 친구81이 그리고 있어요. 이 모든 게 다 마루의 힘이죠. ㅋㅋ 이 블로그의 중심은 마루죠. 오늘은 주무시고~ 천천히 보셔도 좋습니다. 건강이 최고죠~~~ 네, 우리 모두 건강합시다~

  • 내 취미는 블로그 2020.11.03 01:23 신고

    네친구분 거의 웹툰작가 그림실력이시네요ㄷㄷ 리가님글도 너무 밝고 잼나요ㅎㅎ 잘주무세요

  • 금냥 2020.11.04 14:02 신고

    ㅋㅋㅋㅋㅋㅋ 발톱 깎았다고 삐진 마루님...을 뵈오니,
    친구 딸이 키우는 앵무가 떠오르네요. 윙 컷 한 날은 묘하게 새침하고 삐진 티가 팍팍 나는?...ㅋㅋㅋㅋㅋ

    • 리가삼촌 2020.11.30 01:49 신고

      금냥님 따시게 지내고 계시죠? 요즘은 여유가 없으신 거 같네요~ 네, 천천히 오세요. 맛난 거 많이 드시고 건강하게 지내세요, 마스크도 잘 하시고요~

  • PIT-A-PAT Paris 2020.12.01 05:29 신고

    냥이 발톱 정말 힘들었어요!! 심정 100% 이해가는데 마루 삐쳐서 등 돌리고 있는사진 한참 찾았어요!
    넘 웃긴사진이네요! 마루 ㅎㅎ

    • 리가삼촌 2020.12.01 18:50 신고

      지금도 뒤에 있는 캣타워에 있는데 곤히 주무시네요~ 조금 있다가 저녁줘야죠. ㅋㅋ약이랑 잘 비벼서 줄 겁니다. 맛있다고 다 먹어요~ 지금 코에서 콧물이 나와서요. 아마 건조해서 그럴겁니다. 부비동염. 잘 관리해줘야죠~ 코코파님도 점심드세요. 네, 맛난 게 드시고요. 또 만나요~

  • 카카오통 2020.12.05 22:33 신고

    와 정말 잘쓰고 잘 그리셨네요. 초보집사의 발톱깎기에 대한 열정과 고통이 느껴집니다~...